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대한항공, ‘땅콩 회항’ 사건 동영상 공개...‘조현아 지키기?’'항로 변경' vs '견인차에 의해 돌아온 것 항로 변경 아니다‘

   
 
‘땅콩 회항’으로 구속 기소되어 재판을 받고 있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항공기 후진과 관련한 동영상이 공개됐다.

20일 대한항공은 지난달 ‘땅콩 회항’ 사건 당시 항공기가 후진했다가 제자리로 돌아가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동영상에는 인천행 KE086편이 토잉카에 끌려 뒤로 후진하는 장면부터 시작하여 동영상이 시작된지 30초 후 갑자기 멈췄으며 이후 3분이 지나 제자리로 돌아왔다. 미국 JFK국제공항 페쇄회로(CC)TV에 찍힌 것으로 지난 19일 조현아 전 부사장 공판 때 변호인단이 재판부에 증거로 제출한 자료다.

대한항공은 이 동영상을 근거로 “항공기 엔진이 가동되지 않았고, 토잉카에 의해 17m쯤 후진했다가 다시 제자리로 돌아온 것 뿐”이라며 “항로라는 개념은 ‘항공로’와 동일한 의미로 사용해 고도 200m 이상의 관제구역을 의미해 항로 변경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앞으로의 재판이 조현아 전 부사장 공판에서 항공기 회항이 항공보안법상 항공기 항로 변경죄에 해당하는지가 쟁점이 될 전망이어서 대한항공이 ‘조현아 지키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비행기 출입구와 연결된 탑승게이트로 돌아간 것이 항로를 변경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대한항공은 항공기 견인차(토잉카)에 의해 뒤로 이동하다가 바로 돌아온 것으로 항로 변경이 아니라고 반박하고 있다.
 

김성용  dragon@newsmall.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