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택시 요금 40만원 안내려고 도망치다 흉기로 위협한 20대 검거수중에 1만원 밖에 없어

   
 
택시를 타고 경북 포항에서 경남 거제도까지 40만원 가량의 요금이 나왔지만 이를 내지 않기 위해 달아나다가 택시기사를 흉기로 위협한 20대가 경찰에 검거 됐다.

26일 경남 거제경찰서는 한밤중에 경북 포항에서 거제까지 택시를 탄 뒤 요금을 내지 않고 기사를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오모(23)씨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씨는 25일 오전 7시50분께 거제시 동부면의 한 도로에서 택시비 40만원을 달라는 기사 김모(54)씨를 흉기로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따르면 오씨는 25일 오전 3시께 경북 포항시 남구에서 택시에 탑승한 거제에 도착했다. 택시 미터기에는 346㎞, 요금은 40만원이 나왔다.

오씨는 택시기사 김씨가 한눈을 파는 사이 문을 열어 도망치려 했지만 뒤따라온 택시기사에게 흉기로 위협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검거됐다.

오씨는 경찰 검거 당시 수중에 검거 당시 1만원 밖에 없었고, 택시를 탄 이유에 대해 횡설수설하고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김보람  boram@newsmall.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