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칼럼
‘조합장 선거’ 선관위의 그물망 감시로 불법선거 뿌리 뽑자

오는 3월11일 열리는 첫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서 전국 농협·수협·산림조합 단위 조합 1328곳의 조합장을 선출한다. 공식선거 기간이 채 시작하기도 전에 벌써부터 혼탁·과열의 양상이 보이고 있다.

경상북도는 185개 조합에 550여 명이 출마할 것으로 보여 평균 3대 1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대구도 모두 26개 조합에 100여 명이 입후보할 예정이어서 뜨거운 선거전이 예상된다.

그동안 조합장 선거는 개별 조합별로 실시했지만, 올해부터는 제각각 선거가 실시되면서 불·탈법 행위를 일일이 감시하기 어렵다는 지적에 선관위 관리 아래 전국 동시 선거로 진행된다.

이달 26일부터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되지만 벌써 선관위에 의해 불법 선거운동 167건이 적발됐다. 충남 논산의 어느 농협 조합장 출마 예정자가 주민 150여명에게 20에서 1000만원이 든 돈 봉투를 살포하여 구속되는가 하면 경남 고성에선 축협 조합장에게 출마 포기의 대가로 5000만원을 건네다가 적발됐다.

이처럼 출마 예정자가 조합원에게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되는 등 전국 곳곳에서 ‘불법·타락 선거’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여타 다른 공직선거와 마찬가지로 조합장 선거에서도 선거법에 의해 처벌을 받는다. 특히 표를 가진 조합원들이 출마 예정자에게 금품을 받으면 최고 50배에 달하는 과태료를 물게 되어 순간의 과욕으로 큰 경제적 손실을 받을 수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

지역사회에서 조합장은 막강한 권력을 행사한다. 높은 연봉과 판공비 금리와 대출 한도를 조정하며 향후 정치에 도전할 시에도 발판이 될 수 있는 요직이다. 이에 후보자들은 금품 살포등 ‘불법·타락 선거’의 유혹에 쉽게 빠져든다.

이러한 폐단을 바로잡기 위해 3월 11일 첫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열고 중앙선관위와 관계 부처가 총출동하여 감시하고 있다. 첫 단추를 잘 꿰야 한다. ‘불법·타락 선거’를 했다가는 선관위의 그물망 같은 감시에 조그마한 불법도 용납이 되지 않는 다는 것을 보여줘야 할 것이다.
 

뉴스몰  newsmallkr@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