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대학생·직장인 10명 중 9명 '자기 계발 강박감 느껴'자기 계발 비용 직장인 22만9천원, 대학생 17만5천원 지출

대학생 및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자기 계발에 대한 강박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자기 계발에 힘을 쏟는 직장인들은 월 평균 22만9천원, 대학생들은 17만5천원을 자기 계발을 위한 비용으로 지출하고 있었다.

대학생 및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자기 계발에 대한 강박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자기 계발에 힘을 쏟는 직장인들은 월 평균 22만9천원, 대학생들은 17만5천원을 자기 계발을 위한 비용으로 지출하고 있었다. (사진/디지털경제 DB)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직장인 및 대학생 2천7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대학생 84.6%, 직장인 89.0%가 “평소 자기 계발을 해야 한다는 강박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85.2%) 보다 남성(90.1%)이 자기 계발에 대한 부담을 더욱 많이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많은 대학생과 직장인들이 자기 계발에 대한 강박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반면, 실제로 평소 자기 계발을 하고 있다는 응답은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자기계발을 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대학생의 47.0%, 직장인의 45.5%로 나타난 것.

이에 대학생들은 자기 계발을 이행하지 못하는 이유로 ‘마음은 굴뚝같지만 시작할 계기를 못 만나서(45.2%)’를 1위로 꼽았다. 이어 ‘비용이 부담돼서(21.9%)’, ‘피곤하고 체력이 달려서(11.3%)’가 뒤를 이었다.

직장인들 역시 ‘시작할 계기를 못 만나서(33.1%)’를 1위로 꼽은 가운데 ‘피곤하고 체력이 달려서(30.4%)’도 근소한 차이로 집계됐다. ‘시간이 없어서(16.5%)’ 자기 계발을 하지 못한다는 응답도 3위로 높게 나타났다.

자기 계발을 하고 있는 대학생과 직장인은 취업 및 이직에서 보다 유리하기 위해 자기 계발을 한다는 응답자가 54.5%로 높게 나타났다. 또 ‘개인적인 만족감이나 성취감을 위해(43.2%)’, ‘전공 및 직무변경, 창업 등 새로운 진로를 개척하기 위해(34.0%)’, ‘취미 및 여가활동의 일환으로(29.9%)’ 자기계발을 한다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더불어 염두에 두는 자기 계발 항목에 있어서는 대학생들은 외국어 공부에, 직장인들은 직무 능력에 더욱 초점을 맞추는 모습이 나타났다. 대학생의 경우 외국어 공부가 51.4%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으며, ‘체력 및 건강관리(34.0%)’, ‘직무관련 자격증(32.2%)’, ‘직무관련 지식(30.4%)’이 그 뒤를 이었다.

직장인들의 자기 계발은 ‘직무관련 지식’이 40.7%로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했다. 이어 ‘직무관련 자격증(38.9%)’, ‘외국어 공부(38%)’로 조사됐다. 그밖에 자기 계발 항목으로는 취미/특기 분야 전문능력(24.0%), 컴퓨터/SW활용능력(16.5%), 인문학적 소양(15.6%), 교양상식(12.4%), 직무 관련 포트폴리오(8.1%) 등이었다.

아울러 대학생과 직장인들은 자기 계발을 위해 월 평균 17만 5천원(대학생)과 22만 9천원(직장인)을 자기계발비로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응답군 중 가장 많은 비용을 자기계발비로 쓰고 있는 응답군은 월 24만 3천원을 지출하는 남성 직장인 그룹이었다. 가장 적은 비용을 지출하는 응답군은 여대생으로 월 평균 16.9만월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자기 계발 비용의 지출은 직장인이 더 많았지만, 시간 할애는 대학생들이 보다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은 주 평균 8시간 25분을 사용하는 데 비해 대학생들은 이보다 약 5시간가량이 더 많은 13시간 11분을 자기 계발을 위해 할애하고 있었다.

한편, 자기 계발에 성공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을 묻는 질문에는 대학생과 직장인 모두 ‘끈기(46.8%)’라고 입을 모았다. 이어 ‘금전적 여유(19.7%)’와 ‘시간 여유(13.2%)’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또 ‘적당한 계기 및 동기부여(9.5%)’, ‘체력(3.9%)’도 자기계발이 성공하기 위해 꼭 필요한 조건으로 손꼽혔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