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디지털경제TV] 대구 대실역 1인시위 "제 딸이 학원 원장에게…"

지난 9일 대구 대실역 앞에서 한 여성이 자신의 딸이 학원 원장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중3, 내 딸 내가 지켜주지 못한 못난 엄마입니다”라는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였다.

피켓에는 “2016년 10월 9일 당시 중3 딸아이와 40대 후반의 학원 원장, 학원 내에서 성관계가 있었습니다”라고 적혀있었다.

이어 “딸이 학원 원장을 성폭행으로 신고했지만 경찰에서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이 내려졌다”며 사건은 무혐의로 마무리됐고, 현재 딸은 어머니와 함께 심리치료 학교와 정신과에서 상담을 받으며 고통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이 여성은 “상처가 아물기도 전인데 원장이 ‘학원 학부모 세미나에 초대한다’는 문자를 보냈다. 너무 가혹하다”며 “그 문자가 시위를 하게 만들었다”고 토로했다.

한지현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