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KB국민은행 장애아 부모를 위한 'KB한울타리신탁' 출시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이 장애를 가진 자녀가 부모 사후에 안정적인 생활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KB한울타리신탁’을 15일 출시했다.

‘KB한울타리신탁’은 장애를 가진 자녀를 둔 부모들이 사후에 홀로 남겨질 자녀에 대한 경제적인 걱정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개발한 상품이다. 부모가 생전에 남긴 뜻에 따라 KB국민은행이 자금을 맡아 관리하면서 부모 사후에 자녀에게 안정적으로 생활자금을 지급해 부모의 걱정을 덜어준다.

‘KB한울타리신탁’은 1억원 이상이면 가입할 수 있으며 상속금 지급 개시 전까지 1억원 이상으로 추가 납입할 경우에는 5천만원 이상으로도 가입할 수 있다. 또한 이 상품에 가입한 고객에게는 상속·증여 관련 세무컨설팅도 추가로 제공한다.

상속금 지급은 분할 지급과 일시 지급이 가능하다. 분할 지급형은 최소 10년부터 최장 30년 동안 연 2회(6개월 단위) 분할해 생활 자금을 지급하며 제3자의 자금 편취 등으로부터 장애를 가진 자녀를 보호하기 위해 중도 해지가 불가하다. 최근 국고채금리 기준으로 1억으로 30년 동안 분할 지급시 매년 약 490만원 정도의 지급이 예상되며 추후 금리가 상승할 경우 지급 금액은 더 늘어날 수 있다.

일시 지급형은 부모 사후에 자녀에게 남겨진 자금을 일시에 지급함으로써 자녀가 목돈을 필요에 따라 사용할 수 있다.

이대성 기자  rlaeorhkd200@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