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현장 현장심층
[디지털경제TV] 신차 미리 만나보세요! '2018 부산국제모터쇼' 개최

(기획=디지털경제) ‘2018 부산국제모터쇼’가 7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17일까지 11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올해 ‘2018 부산국제모터쇼’는 '혁신을 넘다. 미래를 보다'라는 주제로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이 자율주행·친환경차 등 미래 자동차 기술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부산 국제모터쇼에는 9개국, 183개사, 3,076부스 규모로 현대·기아자동차와 한국GM 등 국내 완성차 4개 사를 포함해 19개의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가 참여해 총 203대의 차량을 출품하며, 그 중 36대의 신차가 최초 공개된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월드 프리미어 차량을 선보이는 것을 비롯해 제네시스와 기아자동차는 각각 아시아 프리미어 차량을 내놓는다.

현대차는 벡스코 제1전시관에 2천700㎡의 전시장을 마련하고 신차와 양산차, 콘셉트카 등 23대를 선보였다.

현대차 디자인의 방향성을 담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콘셉트카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가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기아차도 22대의 신차를 준비했다. 7월 출시될 전기차 '니로 EV'의 내장 디자인을 처음으로 소개했다.

제네시스는 전기 콘셉트카 '에센시아' 콘셉트를 아시아 최초로 선보이며 'G90' 스페셜 에디션 모델을 쇼카 형태로 전시했다.

한국GM은 쉐보레의 간판 중형 SUV '이쿼녹스'를 처음 공개하고 판매에 들어갔다.

르노삼성은 최근 판매를 시작한 소형 해치백 '클리오'를 대표 모델로 전시했다.

아우디는 이번 모터쇼에서 A8, Q5, Q2, TT RS 쿠페 등 양산차 4종과 콘셉트카 3종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A8은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이 가능한 플래그십 모델이며, Q2는 국내에 처음 데뷔하는 소형 SUV로 젊고 감각적인 디자인을 갖췄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전기차 전용 브랜드 'EQ'의 새로운 모델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더 뉴 E 300 e'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BMW는 쿠페형 SUV 뉴 X2와 뉴 X4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일본 브랜드 중 도요타는 주력 하이브리드 모델인 '뉴 도요타 아발론 HV'를 국내에 처음 소개했다.

렉서스는 풀체인지를 거친 세단 신형 'ES'를 공개하면서 2+2인승 초소형 콘셉트카인 'LF-SA'를 특별 전시했다.

닛산은 미래형 혁신기술이 집약된 '인텔리전트 모빌리티'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풍성한 부대행사도 열린다. 벡스코 제2전시장 3층에서는 캠핑카쇼, 한국 자동차제조산업전, 퍼스널모빌리티쇼, 자동차생활관, RC카레이싱 챔피언십, 오토디자인어워드 수상작전시가 개최되며 제2전시장 1층 야외에서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신차 시승행사가 마련되어 있다.

한지현 기자  deconomickr@daum.net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