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K-MEDI hub] 타우 단백질 과인산화 조절능력 측정 서비스 개시알츠하이머 등 타우병증 연관 질환 치료제 연구개발 지원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양진영)가 4월 1일자로 ‘타우(Tau) 단백질의 과인산화 조절능력 측정’ 기술서비스를 개시해 신약개발 지원범위를 확대한다.

타우 단백질은 뇌 신경세포 내 존재하는 단백질로 신경세포의 뼈대 부분인 미세소관(Mircotubule)의 구조와 기능을 안정화시키는 등 뇌 기능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이러한 타우 단백질에 인산기(Phosphate Group)가 과도하게 붙는 ‘과인산화’가 발생하면 타우 단백질이 미세소관에서 분리되어 비정상적인 응집체를 형성하고 응집체 축적(타우병증)은 신경세포 손상으로 이어져 알츠하이머, 치매 등 신경퇴행성질환의 원인이 된다.

실제 임상 중인 알츠하이머 치료제의 주요 표적기전 중 하나로 타우 단백질의 과인산화가 매개 신호기전으로 보고되고 있으며, 타우 단백질의 과인산화 조절의 중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해당 기전을 타깃으로 하는 신약 연구개발 투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케이메디허브 신약개발지원센터에서는 신경퇴행성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제약기업의 수요에 대응하고자 타우 단백질의 과인산화 조절능력 측정 기술서비스를 신규 제공한다.

본 서비스는 타우 단백질 과인산화 유도 세포 모델에서 다양한 화합물의 인산화 억제능력을 평가함으로써 타우병증의 예방 및 치료기술 개발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타우병증 관련 기술서비스 상담 및 신청은 케이메디허브 홈페이지(www.kmedihub.re.kr) 또는 신약개발지원센터 기술분석지원팀(053-790-5207)을 통해 진행 가능하다.

양진영 이사장은 “초고령화 사회를 목전에 둔 지금 국민건강을 위해 타우병증 예방 및 치료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케이메디허브 신약개발지원센터 전경(사진제공=케이케디허브)

윤주은 기자  mjing11@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