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미 연준 추석연휴 금리 인상 예상, 한미 격차 더 커질 듯

(금융=디지털경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추석 연휴인 25∼26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개최한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 금리 인상이 예상되면서 수개월째 금리가 제자리인 한국과의 격차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 연준은 이번 FOMC에서 정책금리를 연 1.75∼2.00%에서 연 2.00∼2.25%로 0.25%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되면 한국과 미국의 금리차는 0.75%포인트로 커진다. 이는 지난 2007년 7월 이래 11년 2개월여 만에 최대폭이다.

전문가들은 미 금리 인상이 계속될 경우 한미 금리차가 더욱 커질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금융시장에선 미 금리인상이 내년 상반기에 끝난다는 전망과 하반기까지 모두 4차례 할 것이라는 예상이 엇갈리고 있다.

한국은행 역시 미국의 금리 결정이 나오는 27일 아침 통화금융대책반회의를 개최하고 금융 및 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다. 이날 한은 이주열 총재는 기자들과 만나 미 FOMC 결과를 평가하고 향후 전망과 대응방안 등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이대성 기자  rlaeorhkd200@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