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청년내일채움공제’ 참여 기업·청년 모집대구 중소·중견기업에 정규직 취업하는 청년 520명 지원

(일자리=디지털경제) 대구시는 미취업 청년에게 인턴 및 정규직 채용을 지원하는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에 참여할 기업과 청년을 오는 2월 1일부터 모집한다고 밝혔다.

정부(고용노동부)와 연계해 실시하는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 중 정부연계형은 청년내일채움공제 가입자 중 지역 기업과 청년이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해 6개월 이상 고용을 유지하면 해당 기업에 근속지원금 150만원을 지원한다.

대구시·고용노동부가 연계해 실시하는 청년내일채움공제는 만기 시 근로자에게 1천600만원(2년), 3천만원(3년)을, 기업은 대구시와 정부가 지원하는 250만원(2년), 300만원(3년)을 공제금으로 각각 지급받게 된다.

일반형은 사업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추가 실시하는 유형으로 정부 ‘청년내일채움공제’ 미가입자를 대상으로 한다.

대구시는 지역 중소·중견 기업에서 청년을 인턴 채용하여 정규직으로 전환하거나, 정규직으로 채용하면 해당 기업에 150만원을 지원한다.

정규직 전환·채용 후 근로자가 6개월 이상 근속하면 기업에 300만원, 근로자에 270만원, 청년 1인당 총지원금 720만원(기업 450만원, 근로자 27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신청자격은 대구 거주자로서 정부연계형의 경우 만 15세부터 34세 이하, 일반형은 만 15세부터 39세 이하 미취업 청년이며, 참여기업은 대구시에 소재한 고용보험 피보험자 5인 이상의 중소·중견 기업이다.

또한, 근로자 채용 시 임금은 최저임금법상 최저임금(2019년 주 40시간 기준 월 1,745,150원) 이상, 인턴의 경우 인턴 기간은 3개월 이내로 약정해야 한다.

정우빈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