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 ‘수소경제 활성화’ 30년까지 수소차 1만2천대, 충전소 40개소 구축

(산업=디지털경제) 대구시는 수소경제 활성화 이행 속도를 높이기 위해 수소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구축 기본계획을 15일(수) 발표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1월 발표된 ‘수소산업 기반 구축 기본계획’의 후속조치 일환으로 2030년까지 수소차 1만2천대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 40개소를 구축하는 ‘수소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구축 기본계획’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시는 단기계획으로 2022년까지 총 720억원을 투입해, 수소차 1천대, 수소버스 20대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 4개소를 구축한다.

사업 계획에 따르면 시는 내년부터 수소차 지원금 3천500만원을 지급키로 했다.

또한 늘어나는 수소차의 안정적인 수소공급을 위해서는 원거리 수송이 아닌 분산형 소규모 수소생산기지를 준비해 수소생산 기반 확보도 계획하고 있다.

생산된 잉여 수소를 연료전지 발전에 활용해 인근 시설물에 전력공급 등 친환경 에너지 허브 구축 모델도 검토중이다.

한편, 대구시는 지역의 수소산업의 디딤돌 역할이 될 한국가스공사 수소콤플렉스 유치를 위해 다양한 유인전략을 모색 중이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앞으로 지속적인 수소경제 이행을 위해 수소차 보급과 수소충전소 인프라 구축을 위해 행·재정적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수소경제 활성화 이행 속도를 높이기 위해 수소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구축 기본계획을 15일(수) 발표했다. (사진 - 대구시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