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 ‘지역 자동차 부품업체 적극 지원할 것’지난 21일부터 29일까지 북중미에서 수출상담 진행

(경제=디지털경제) 대구시는 지난 8월 21일부터 29일까지 ‘자동차부품 북중미 무역사절단’을 파견했다.

대구시와 (재)대구테크노파크는 미국과 멕시코의 완성차 및 1차 협력사를 방문해, 3천 870만불의 무역상담을 진행하고 2천 786만불의 계약추진을 이끌어내는 성과를 거뒀다.

대구시에 따르면 한국 완성차메이커에 대한 의존도를 해외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고, 미래자동차 부품 공급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제너럴모터스(GM), 포드(Ford)를 비롯해 32개사의 현장을 직접 방문해 바이어와 심층 상담을 진행했다.

현지 바이어 및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무역관은 “현재 미국 완성차업계는 전기자동차 분야의 부품 공급처를 확보해 나가고 있다”며 “향후 전기자동차 부품 공급사슬에 포함될 수 있도록 서둘러 미래자동차 시장경쟁에 합류할 필요성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대광소결금속(주), 상신브레이크(주), 성림첨단산업(주), ㈜성신앤큐, ㈜성진포머, ㈜신도, ㈜신화에스티, 일신프라스틱(주)의 8개 업체가 참여했다.

㈜신화에스티는 ‘가’사 바이어와의 상담 중 즉석에서 자사의 미국 및 멕시코 등 10여명의 글로벌 개발인력들과 화상회의를 통한 프레스 금형 기술상담을 진행했다.

㈜신도는 동력전달장치 냉간단조 부품으로 멕시코 ‘나’사에 600만불 규모의 견적을 출국 전에 전달하고, 현진에서 심층상담을 진행해 계약체결이 유력하다.

일신프라스틱(주)는 공조기용 플라스틱 부품, ㈜성림첨단산업은 전기차 구동모터용 영구자석의 기술력을, ㈜성진포머는 트렌스미션 및 자동차엔진 부품, 대광소결금속(주)은 스타트모터 및 오일펌프 부품, ㈜성신앤큐는 엔진 및 스카트모터 부품 등에 호응을 얻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최근 미·중 무역분쟁, 한·일 무역갈등 등 국내외시장 환경 악화에 따른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앞으로도 해외시장 개척이 절실한 지역의 자동차 부품업체를 적극 지원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 및 무역사절단 관계자가 8.26(월) 미국 바이킹사를 방문해 지역 자동차부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 대구시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