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영주시, ‘영주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홍보 전력‘제15회 국제부품소재산업전’에 참가 부스 마련
영주시는 ‘제15회 국제부품소재산업전’에 참가해 ‘영주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홍보활동을 벌였다. 영주시 제공

경북 영주시는 지난 24일부터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하는 ‘영주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 홍보를 위해 ‘제15회 국제부품소재산업전’에 참가했다.

경북도와 대구시가 주최하는 ‘제15회 국제부품소재산업전’은 11월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되며, 소재부품분야 기업 120개사가 참여해 200개의 부스 규모로 개최된다. 

시는 이번 산업박람회에 베어링을 주제로 디자인한 홍보관을 설치해 기업관계자들과 참관객들에게 ‘영주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및 클러스터 조성사업’의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을 알릴 방침이다. 

또한, 영주시 소재 기업지원 연구기관인 ‘하이테크베어링 시험평가센터’ 와 ‘경량소재 융복합기술센터’ 의 역할을 적극 홍보해 ‘기업하기 좋은 도시 영주’를 중점 부각시켜, 이를 통해 향후 국가산업단지 조성 시 베어링, 기계, 경량소재 전·후방기업의 실질적인 유치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박정락 첨단베어링산업지원단장은 “이번 국제부품소재산업전을 통해 많은 기업들에게 기업하기 좋은 도시 영주를 알리는 게기가 될 것이다.”며, “‘영주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의 신규 투자사업 타당성 검토 통과 이후 국토교통부의 국가산업단지 지정승인까지 남은 후속 절차의 조기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는 경상북도 영주시 적서동, 문수면 일원에 총사업비 3,165억원, 면적 136만㎡ 규모로 추진되며, 베어링·기계·경량소재 전·후방 연관기업을 유치해 소재‧부품 집적화 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