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대구은행, 제1금융권 최초 협업툴 플로우 도입제1금융권 은행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
DGB금융그룹. 대구은행 제공

대구은행(DGB금융그룹)이 제1금융권 최초로 마드라스체크와 협업툴 구축 계약을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구은행은 먼저 IT 부문을 중심으로 협업툴을 사용한다. 은행의 크고 작은 IT 프로젝트와 유지 운영의 효율적인 협업을 위해 플로우를 도입했다. 내부 직원은 물론 협력사와의 그룹 커뮤니케이션 방식을 통한 업무 생산성 향상이 목적이다. IT 서비스의 품질을 높여 궁극적으로는 대고객 서비스 만족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가속하는 디지털 금융 환경에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플로우는 업무 관리 협업툴로 △업무용 메신저 △할 일 관리 △파일 공유 △일정 공유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구은행은 금융권의 망분리된 내부 업무 환경에서도 원활한 협업을 하기 위해 사내 서버에 설치해 사용할 수 있는 협업툴을 검토해왔다. 그 결과, 가장 편리한 UI·UX를 제공하면서 시스템 연계 확장성 부분에서도 계정 연동, 조직도 연동, IT 관리 시스템 연동 등 다양한 연계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플로우를 낙점했다. 나아가 협력사와의 유기적인 협업은 피할 수 없는 트렌드이기 때문에 플로우의 협력사 협업 기능도 높게 평가했다.

대구은행 IT 본부 관계자는 “현장 부서의 업무 환경까지 고려한 DGB 플로우의 도입을 통해 실시간 업무 공유와 History 관리, 업무용 SNS 제공 등 원활한 협업을 위한 소통 도구로 자리 잡길 기대한다”며 “코로나 사태로 비대면 커뮤니케이션의 필요성이 부각되면서 사내뿐만 아니라 협력사까지 포함한 협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학준 마드라스체크 대표는 “보수적인 금융 기관도 협업툴을 도입한다는 것은 협업툴 시장이 굉장히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앞으로도 많은 금융 기관에서 전통적인 메신저를 뛰어넘어 실질적인 생산성 향상이 되는 업무 관리 중심의 디지털 트랜스 포메이션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