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 내년 과학산업분야 국비 3천9백억 확보산업단지 대개조, 철강산업 재도약, 산업용 헴프 등 미래산업 투자
경상북도는 내년 정부예산에서 과학산업분야 국비 3,916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산업용 헴프규제자유특구 세미나 모습.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내년도 정부예산에서 과학산업분야에 국비 3,916억원을 확보했다.

올해 정부예산과 비교할 때 사업건수는 51건에서 73건으로 43.1%, 예산금액으로는 2,632억원에서 3,916억원으로 48.8%이 증가해 눈에 띄는 성과를 보였다.

경북도는 이철우 도지사 취임 초 과학산업국을 신설해 신성장 업무 기능을 대폭 강화하고 중앙정부의 ‘DNA + BIG3’ 혁신성장계획에 이어 최근 한국형 뉴딜 프로젝트 추진에 이르기까지 국가정책에 적극 대응해 각종 공모사업에 잇따라 선정(총사업비 약2조원)되는 쾌거를 올렸으며, 이에 수반되는 내년도 사업비가 정부예산에 반영되어 과학산업분야 국비가 대폭 증가했다.

이번에 확정된 정부예산의 주요사업을 과학기술혁신분야와 미래먹거리산업분야로 크게 나눠볼 수 있다.

미래 과학산업 혁신성장을 통해 새로운 지역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과학기술혁신분야에서는 △경북 산업단지 대개조사업에 324억원, △구미․포항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에 100억원, △5G시험망기반 테스트베드 구축에 51억원 등이 반영됐다.

경북 산단대개조 사업은 구미국가산업단지를 거점으로 김천, 칠곡, 성주 산단과 연계해 전자산업의 부활 및 미래차 신산업 육성을 위한 경북 특화형 ICT 융합 소재부품 클러스트 구축을 추진하는 사업으로, 내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9.972억원 규모의 예산을 집중 투자해 지역경제 성장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첨단신소재 발굴을 통한 지역 R&D 혁신가속화를 목적으로 시작한 포항강소연구개발특구와 올해 7월 미래형 첨단 ICT기반 융복합산업과 R&D 거점육성을 목표로 지정된 구미강소연구개발특구는 각각 5년간 총사업비 360억원을 투입해 지역 과학기술 허브를 구축해 지역주도형 혁신성장 발판 마련할 것으로 전망된다.

5G 시험망 기반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은 지난해부터 2023년까지 198억원을 투입해 이동통신사 통신망 수준의 시험망을 구축하고 5G 융합제품을 개발하는 기업에 개방형 5G 테스트베드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이 생산한 5세대 이동통신 기반 제품과 서비스 시험이 가능해 관련 산업발전을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먹거리 산업분야 주요사업으로는 △철강산업 재도약기술개발 167억원, △친환경 셀롤로오스소재 센터구축 50억원, △경상북도 산업용 헴프규제자유특구 111억원 등 이다.

철강산업 재도약기술개발사업은 올해 6월에 예타 통과된 사업으로 내년부터 2025년까지 총 사업비 1,354억원을 투입해 철강중소․중견 기업의 기술혁신과 고부가가치 품목전환을 통한 철강산업 생태계를 강화해 미래철강 실수요 창출과 경쟁력을 키워 나가게 될 것이다.

친환경 셀룰로오스 소재 센터 구축사업은 내년부터 2022년까지 2년간 총사업비 293억원을 투입해 자동차부품, 건축자재, 화장품 등 화학소재를 대체할 친환경 소재․부품개발과 상용화를 지원하는 인프라를 구축해 글로벌 환경규제에 대응하고 친환경 소재부품산업 활성화에 앞장 서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사업은 국내 최초 대마 산업화를 알리는 계기가 되었으며, 내년부터 2022년까지 450억원을 투입해 의료용 헴프추출 소재․제품의 산업화를 통한 고부가가치 바이오산업을 육성하고 의료용 대마 산업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