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주시, 길이 417m 짜리 '미니 운하' 만든다감포항 인근 조성... ‘관광용 운하’로 활용할 방침
경주 감포항 친수공간 내 길이 417m 짜리 ‘미니 운하’가 조성된다. 사진은 태풍 피해 전 감포항 모습. 경주시 제공

경주에 소형 유람선이 운항할 수 있는 417m 짜리 ‘미니 운하’가 생긴다.

경주시는 감포항 친수공간의 항구적인 피해 복구를 위해 친수공간을 관통하는 배수로를 조성한다.

태풍 등 재난 상황 발생 시 바닷물이 빠져 나갈 물길을 만드는 사업인데, 총 연장 417m에 너비 20m, 수심 5m로 사실상 ‘미니운하’다.

경주시는 이 같은 구조에 착안, 관광용 운하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현실화될 경우 지역관광을 견인할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물길이 트이면 친수공간 운하 417m를 거쳐 감포항 남방파제를 따라친수공간으로 다시 돌아오는 2.5㎞짜리 유람 뱃길이 생긴다.

공사는 감포항 피해 복구 실시설계가 마무리되는 2021년 4월 이후, 준비 기간을 거쳐 2022년 상반기 첫 삽을 뜬다.

계획대로라면 2023년 3월까지 완료된다. 먼저 친수공간 복구 사업비 40억원이 투입되며, ‘감포명품어촌 테마마을 조성사업’ 100억원 중 40억원이 추가 투입된다.

운하가 생기면 소형 유람선이 운항하고, 주변에는 선착장과 함께 수상카페, 수변상가 등의 부대시설이 들어선다. 운영은 공익성과 수익성을 모두 고려해 경주시시설관리공단이 맡게 될 전망이다.

또 배수로 조성사업 이후 친수공간 인근 앞바다에서 파도의 세기를 낮춰 줄 길이 150m짜리 이안제 2기를 조성해, 감포항 인근 주민의 안전은 물론 유람선의 안전까지 추가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미 실시설계에 국비 15억원이 투입됐다. 주낙영 시장은 “이 프로젝트는 태풍 등 재난상황 발생 시 해수가 흐르는 물길을 만드는 동시에 그 위에 소형 유람선을 띄워 주민 안전은 물론 지역의 관광산업을 살리는 ‘일석이조’의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박소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