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중앙로역 프리미엄 오피스텔 ‘동성로 레몬시티’ 19일 오픈1인 가구 시대, 테라스+복층형+빌트인으로 오피스텔도 차별화
‘동성로 레몬시티’ 투시도.

◆역세권, 근거리 공원 등 워라밸 가능한 교통 편의와 쾌적한 주거입지 뚜렷
1인 가구 수가 900만 가구를 돌파하면서 소형 오피스텔의 인기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특히, 직주근접과 워라밸을 추구하는 젊은층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역세권 입지의 프리미엄 오피스텔의 몸값 상승이 예상된다.

행정안전부에 통계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우리나라의 1인 가구 수는 약 906만 3,362가구로 집계됐다. 전체 가구 중 1인 가구의 비중은 약 39.2%로, 이제 1인 가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가구 유형으로 자리 잡았다.

통계기준의 차이로 행정안전부와는 차이가 벌어지긴 하지만 통계청이 지난해 12월 펴낸 ‘2020 통계로 보는 1인 가구’를 보면 2019년 기준 국내 1인 가구는 614만8천 가구로, 전체 가구(2천34만3천)의 30.2%다. 대구는 28만4천 가구가 1인 가구로 전체 가구(96만 9천 가구)의 29.4%에 달한다.

‘동성로 레몬시티’ 광역조감도.

1인 가구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소형 오피스텔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국토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매매 거래된 오피스텔 중 전용면적 40㎡ 이하의 소형 오피스텔 거래량은 2,230건으로 총 매매 거래의 약 55%의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전년 동월 거래량 2,047건과 대비해서도 약 8.9%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가는 “소형 오피스텔의 경우 안정적인 임대 수익을 기대 할 수 있어 투자자들이 많이 찾는다“며 ”최근 젊은층 1인 가구들은 편리한 교통 환경과 쾌적한 주거 환경을 위해 주거 비용을 아끼지 않는 추세인 만큼 역세권, 공원 등을 갖춘 입지에 구조, 인테리어가 뛰어난 프리미엄 오피스텔을 눈여겨 보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가운데, 대구 상업과 교통 중심지인 동성로 중앙로역 인근에 들어서는 ‘동성로 레몬시티’가 분양 예정에 있어 투자자들의 눈길을 끈다.

프리미엄 오피스텔 ‘동성로 레몬시티’는 대구시 중구 문화동 10-60번지 일원에 들어선다. 이 단지는 대구의 대표상권인 동성로에 들어서는 만큼 뛰어난 입지환경을 갖췄다. 지하철 1호선 중앙로역 도보 5분 거리의 역세권에 위치하며 쇼핑, 외식, 문화시설 등 풍부한 동성로의 생활인프라를 걸어서 누릴 수 있다. 아울러 실거주자들의 친환경 라이프가 실현 가능한 2.28기념 중앙공원, 국채보상운동 기념공원 등의 녹지환경이 인근에 위치하여 도심 속에서 여유로운 여가를 즐길 수 있다.

‘동성로 레몬시티’ 옥상 조경.

단지는 지하 1층~지상 22층, 전용면적 26~29m² 오피스텔 428실 규모로 1층~2층에 근린생활 시설과 지상 6층 ~ 지상 21층 오피스텔로 구성된다. 지상에 기계식 주차시설과 함께 자주식 주차공간을 확보하여 입주민 편의성을 높이고 옥상에는 루프탑 하늘정원을 조성하는 등 삶의 질을 높이는 특화설계를 선보인다.

‘동성로 레몬시티’는 백화점, 금융·보험, 의료, 고소득 직장인, 전문학원가, 동성로 상업시설 종사자들의 수요가 밀집한 대구 최대 임대수요 지역으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모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해 상업지역 주상복합 용적률을 450%이하로 제한하는 대구시 '도시계획 조례 일부 개정안' 통과되면서 고층 오피스텔의 공급이 감소할 것으로 보여 희소가치로 인한 투자가치 상승이 기대되고 있다.

‘동성로 레몬시티’는 19일 모델하우스를 오픈하고 본격적인 분양을 실시할 예정이며 모델하우스는 중구 중앙대로 323에 위치해 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