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서한 “밖에서 벌어 대구를 키우는 기업이 되겠습니다”올해 3,400가구 분양...수주 1조원, 기성 7천억 목표
(주)서한 조종수 회장. 서한 제공

“지역을 넘어 전국으로 서한의 이름을 떨치겠습니다. 2022년 임인년엔 '수주 1조원, 기성 7천억원'을 꼭 달성하겠습니다.”

서한이 2022년 새해를 맞이해 역외사업 집중 등을 목표로 하는 포부를 밝혔다.

지난 해 서한은 대구권에 고성동 오페라 센텀파크 서한이다음을 시작으로 두류역 서한포레스트(오피스텔)와 대봉 서한이다음을 분양했으며, 역외분양사업으로 영종국제도시 서한이다음을 분양했다.

서한은 올해 대구 도심지역 약 1,000세대 및 역외사업 약 2,400세대를 포함하여 총 3,400여 세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분양 목표 물량을 보면 지역 내 비중이 30%이며 역외 지역의 비중이 70%이다. 서한은 지금까지 호황 속에서도 분양 물량을 늘여 외형을 키우기 보다는 좋은 입지에 양질의 집만 공급하며 수요자의 만족도를 높여왔던 것처럼 올 해도 내실과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는데 치중할 계획이다.

기성액을 기준으로 보면 올 해의 기성목표 7,000억원 중, 역외사업에서 4,000억원의 기성을 달성할 것으로 보여, 역외사업의 비중을 끌어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서한은 지난 2016년 울산 번영로 서한이다음으로 첫 역외진출 자체사업을 시작한 이래 2018년 순천 신매곡 서한이다음, 2020년 유성둔곡지구 서한이다음, 작년 영종국제도시 서한이다음을 분양하며 꾸준히 역외분양사업을 진행해 왔다. 

한편 서한은 노년인구 증가에 대비한 실버타운, 블록형 단독주택, 낙후된 시장 재건축, 지식산업센터 등에도 적극 참여해 사회적 변화에 따른 주거와 산업스타일의 변화를 선도한다는 전략이다.

㈜서한의 정우필 대표이사는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서한이 성장과 내실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었다”면서 “올해는 더 많은 역외사업을 벌여 대구 건설사의 자존심을 세우고, 밖에서 벌어 대구를 키우는 효자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