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2월 대구·경북 섬유 수출 20.1% 증가폴리에스터 직물·니트 수출…코로나19 이전 수준에는 못 미쳐
대구경북 월별 섬유수출 추이. 한국섬유개발연구원 제공

대구·경북지역의 섬유 수출이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은 2월 대구·경북지역 섬유 수출은 2억 484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20.1%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또 올해 수출 누계(1~2월)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6.9% 증가한 5억 2410만 달러를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섬유원료 4천240만 달러(12.5%↑), 섬유사 6천60만 달러(25.3%↑), 섬유직물 1억 2520만 달러(20.6%↑), 섬유제품 1920만 달러(19.3%↑) 등이다.

지역 주요 수출품목인 폴리에스터 직물과 니트는 각각 3천920만 달러와 2천170만 달러를 수출해 지난해 같은 달 대비 48.4%와 49.6% 증가했다. 다만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지난 2020년 2월과 비교해서는 각각 23.4%와 4.1% 감소했다.

수출국별로는 중국(32.0%), 베트남(10.1%), 터키(21.4%) 등은 증가했고 미국(-2.2%)은 감소했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 관계자는 "오미크론 확산에도 불구하고 섬유류의 수요 증가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지역 업체의 주 생산품인 섬유 직물의 수출은 예년 수준을 밑돌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사태 여파로 원자재 가격 인상 등으로 지역 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