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DGB대구은행 영업점 감소 공백, 세븐일레븐이 메운다?세븐일레븐 편의점에 금융특화 점포 구축
왼쪽부터 손승현 세븐일레븐 금융서비스부문장과 장문석 DGB대구은행 경영기획본부장. 대구은행 제공

"점포 통폐합, 영업점 감소로 불편을 겪는 고객들을 위해 DGB대구은행과 코리아세븐(세븐일레븐)이 힘을 합칩니다.“

각종 은행 업무를 편의점에서 손쉽게 처리할 수 있는 금융특화점포가 대구에 생긴다.

DGB대구은행과 코리아세븐은 "금융과 유통이 결합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공동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폐쇄된 DGB대구은행 영업점이 있는 지역과 영업점이 없는 신도시 지역을 우선으로 세븐일레븐 편의점 내에 금융특화점포를 구축하는 게 골자다.

은행과 편의점과 복합된 금융생활공간을 구성하고 디지털 키오스크를 배치해 다양한 은행 업무를 영업점 방문 없이 처리할 수 있다. 또 DGB대구은행과 세븐일레븐의 브랜드와 편의성을 결합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 밖에도 전국 세븐일레븐에 설치된 ATM과 수수료 정책을 제휴해 DGB대구은행 ATM 채널망을 확대해 고객 편의를 제고할 방침이다.

DGB대구은행측은 "오는 2분기 중 대구 1호 금융특화점포를 개점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