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DGB대구은행, 힌남노 피해 기업에 2천억 긴급 지원
DGB대구은행 본점 전경. 대구은행, 노컷뉴스 제공

DGB대구은행은 태풍과 호우 피해를 입은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에게 2천억 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하고 상환을 유예하기로 했다.

자연재해에 따른 피해 금융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관할 기초단체에서 발행하는 재해피해 확인서를 발급 받아 가까운 DGB대구행에서 상담을 받으면 된다.

피해가 확인된 중소기업에는 기업당 최대 2억 원 이내 긴급 경영 안정자금을 지원한다. 필요 시 본점 승인 절차를 통해 그 이상의 금액도 지원 가능하다.

특히 금융비용 경감을 위해서 신규자금 대출에 최대 1.5%의 특별금리감면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태풍·집중호우에 따른 피해 기업을 대상으로 상환유예제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기존 여신 만기연장과 분할상환 원금 유예를 최대 6개월 범위 내로 진행할 예정이다.

은행 관계자는 "DGB대구은행은 앞으로도 자연재해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힘이 될 수 있는 1등 조력 은행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