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8월 대구·경북 취업자 7만 명 증가…대구 증가폭은 둔화
동북지방통계청, 노컷뉴스 제공

8월 대구·경북지역 취업자가 7만 명이 늘어난 가운데 대구의 증가 폭은 둔화했다.

동북지방통계청이 16일 발표한 '2022년 8월 대구·경북 고용동향'을 보면 대구의 취업자는 123만 8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1만 1천 명이 증가했다.

이는 18개월 연속해 '120만 명대'를 유지했지만 전달(124만 1천 명, 1만 명 증가) 대비 3천 명이 감소했다.

산업별로는 전기·운수·통신·금융업(1만 7천 명)과 제조업(6천 명)은 증가했고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1만 1천 명)과 도소매·숙박음식업(-3천 명)은 감소했다.

고용률은 59.7%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0%p 상승했고 실업률은 2.2%로 0.6%p 하락했다. (실업자 2만 7천 명,  8천 명 감소)

8월 경북지역 취업자는 149만 1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5만 9천 명이 증가했다. 산업별로는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3만 2천 명)과 전기·운수·통신·금융업(1만 9천 명), 제조업(1만 8천 명), 도소매·숙박음식업(4천 명) 등은 증가했고 건설업(-1만 2천 명)은 감소했다.

고용률은 64.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0%p 상승했고 실업률은 1.4%로 0.1%p 하락했다. (실업자 2만 2천 명, 1천 명 감소)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