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3분기 땅값…대구 0.67%·경북 0.46% 올랐다
국토교통부 제공

3분기 대구·경북지역의 땅값은 오르고 거래량은 줄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부동산원이 25일 발표한 '22년 3분기 지가변동률·토지거래량 조사'를 보면 대구지역의 지가는 0.67% 상승했다. (전국 0.78% 상승)

다만 상승 폭은 전 분기(0.87%) 대비 0.16%p가, 지난해 3분기(1.12%) 대비 9.49%p가 각각 감소했다. (4분기 연속 상승 폭 축소)

같은 기간 경북지역의 지가는 0.46% 상승했다. (전 분기 대비 0.11%p 감소, 2분기 연속 상승 폭 축소)

3분기 대구지역의 토지거래량(건축물 부속 토지 포함)은 9693필지로 전 분기 대비 16.6%가, 경북지역은 3만7052필지로 17.0%가 각각 감소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3분기 지가변동률은 전 분기 대비 수도권과 지방 모두 소폭 축소했다"며 "토지거래량도 17개 시도 모두 감소했다"고 밝혔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