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예타 대상사업 선정사업 재기획으로 예타 통과 가능성 높여, 최종 결과발표는 8월 예정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사업 조감도.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유치한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사업이 12일(목)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 대상 사업에 선정됐다.

산자부와 대구시가 ‘로봇 글로벌 3대 강국 도약’을 목표로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가로봇테스트필드’는 2024년부터 2028년까지 총사업비 2,998.5억 원*으로, 테크노폴리스 부지 약 5만 500평에 국내 최초 로봇사업화 전주기 지원(제품·서비스개발·실증·인증 등) 공공랩(LAB) 조성 사업이다.

이번 재예타는 로봇업계 산·학·연·관 관계자를 대상으로 1차 대비 2.5배 이상의 폭넓은 의견 수렴을 실시했다. 특히 직접적인 지원 대상인 로봇기업은 로봇산업협회 회원사 전체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수도권·지역 권역 기업공청회를 개최해 사업 타당성 근거를 보다 명확히 하여 사업 범위·방법 등을 보완했다.

로봇업계의 요구와 미래 트렌드, 로봇기술 수요조사, 대내외 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기존 10대 서비스로봇 제품군 집중 지원에서 제조 및 서비스로봇 대상 5대 분야 18종 로봇 서비스*로 지원대상을 대폭 확대했다.

또한, 로봇 제품개발 단계별로 ▲랩(Lab)에서의 기초실험, 기본 성능검증 ▲디지털트윈(Digital Twin) 가상 환경의 기술평가 및 검증 ▲ 도로 상황, 각종 서비스 환경, 생산공정 등을 모사한 실내외 실증·시험 환경 구축 등으로 실증 지원 범위 역시 확대했다.

로봇산업은 저출산·고령화, 제조혁신 확산 등에 대응해 세계 각국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경쟁적으로 육성하고 있으나, 국내 로봇산업은 선진국의 기술 선점 등 진입장벽으로 글로벌 시장 점유율이 2.5%(5위 수준)에 머무르는 상황이다.

‘실증평가’와 ‘시제품 제작·검증’이 로봇 제품 개발과 사업화에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꼽혀왔고, 이를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공공 인프라는 국내 로봇업계의 오랜 숙원사업이다.이번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예비타당성 대상 사업 선정에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종 결과는 관련 절차를 거쳐 올해 8월에 예정돼 있다.

대구시는 미래 50년 핵심 산업인 로봇산업 육성정책을 기존 제조 로봇 일변도에서 서비스 로봇 분야로 전환·확대해 미래 고부가가치 글로벌 로봇시장 선점을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 있다.

최근 CES에서 세계 최초 자율주행 서빙 로봇을 개발하는 미국 실리콘밸리의 ‘베어로보틱스’로부터 대구 테크노폴리스에 연구소와 생산공장 설립을 제안받기도 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국가로봇테스트필드를 중심으로 체계적인 지원과 유망기업 유치를 통해 대한민국 로봇굴기(崛起), 글로벌 로봇 3대 강국 도약에 대구가 앞장서겠다”며 “국가적 과제이고, 산업계의 기대가 집중된 만큼 최종 예타심사 통과까지 중앙과 지역 각계의 많은 관심과 지원 바란다”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