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DGB대구은행 “1조6천억원 규모 서민금융 종합지원”개인 9900억원, 소상공인·중소기업에게 6470억원 지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왼쪽)과 황병우 대구은행장. DGB대구은행 제공

DGB대구은행은 3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의 방문에 맞춰 1조6천억원 규모 서민금융 종합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개인차주에게 9900억원을,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게 6470억원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햇살론뱅크 지원 규모를 지난해 167억원에서 3천억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신규 금리를 0.5%p 인하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새희망홀씨대출은 올해 1천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목표로 지난해 0.5%p 이자 감면에 이어 신규 금리를 0.5%p 더 인하한다. 지방은행 최초로 신용 7등급 이하 저신용 개인차주를 대상으로 가계대출 중도상환 수수료 전액 면제, 가계신용대출 신규 최대 1% 인하 등도 지원한다.

소상공인,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유동성 문제 해소를 위해 지역신용보증재단 특별출연을 통해 2400억원 규모의 금융을 지원한다. 아울러 금융비용 감면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3천억원 규모의 저금리 시설자금대출 전환상품을 출시한다.

장기미상환 채권의 최대 90%를 감면해 금융소외계층의 재기를 돕는 DGB희망나눔 채무감면 프로그램도 실시한다.

비금융 지원 사업으로는 영업시간 확대, 이동점포 확대, 시니어 특화 점포 운영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황병우 대구은행장은 "지역민과 동행하고 지역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상생금융 확대 종합지원계획을 마련했다. 실질적인 혜택이 지역사회에 골고루 돌아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