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1분기 대구 땅값 0.13% 하락…거래량도 0.6% 줄어2023년 1분기 지가변동률과 토지거래량 조사
국토교통부 제공

올해 1분기 전국 땅값이 12년 만에 하락한 가운데 대구지역도 제주에 이어 전국에서 2번째로 하락 폭이 컸다.

25일 국토교통부와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2023년 1분기 지가변동률과 토지거래량 조사'를 보면 대구의 지가는 0.13% 하락했다. (전국 -0.05%)

이는 지난해 4분기 (0.15%) 대비 0.28%p가 하락했고 지난해 1분기(0.87%)와 비교해서는 1.00%p 떨어졌다.

다만 월별 기준으로는 전달 대비 하락 폭이 축소됐다. (1월 -0.03%→2월 -0.06%→3월 -0.04%)지가 변동률 하락과 함께 토지거래량도 줄었다.

1분기 대구지역의 토지거래량(건축물 부속토지 포함)은 9995필지로 전 분기 대비 0.6%가, 지난해 1분기 대비 22.2%가 각각 감소했다. 하락 폭은 전국 평균(전 분기 대비 5.8%↓, 지난해 1분기 대비 30.1%↓)보다 작았다.

또 순수토지 거래량도 1446 필지로 전 분기 대비 28.9%가, 지난해 1분기 대비 42.3%가 각각 감소했다.

한편 올해 1분기 경북지역의 지가는 0.02% 감소했다. (전 분기 대비 0.21%p↓, 지난해 1분기 대비 0.55%p↓)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