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케이메디허브, 유럽·중동에 이어 아·태까지 수출지원 확대베트남에서 열리는 K-MED EXPO 참가해 수출·판로 개척 지원
케이메디허브는 15일부터 베트남 호치민에서 개최되는 제1회 K-MED EXPO에 참가하여, 기업 4곳과 공동관을 운영하여 우수 기술 보유기업의 아시아 시장 수출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사진은 케이메디허브 전경.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양진영)는 15일(목)부터 베트남 호찌민에서 개최되는 제1회 K-MED EXPO에 참가, 공동관을 운영하면서 아시아 시장 수출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케이메디허브는 지난해부터 국내기업의 글로벌 진출·수출 지원을 기관의 역점사업으로 편성하고 메티카(독일), 아랍헬스(두바이) 등 해외 전시회에 기업들을 데리고 참여하며 국내기업의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유럽·중동 전시회에서 기업이 높은 만족도를 보인 데다, 아시아지역 진출지원에 대한 기업의 수요를 바탕으로 베트남 박람회에도 기업과 공동관을 운영한다.

베트남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중 의료기기 시장 8위권 국가로 한국기업의 수출 대상국으로 매력적인 곳이다.

베트남 의료기기산업 시장은 연평균(CAGR) 13.8%씩 성장하고 있지만, 의료기기 분야에 대한 수입 의존도는 90%로 매우 높은 편이다.

현재 베트남 시장에서 성장 가능성이 큰 분야는 영상진단, 디지털헬스케어, 뷰티미용 등이 꼽히고 있으며, 이는 우리나라 기업들이 강점을 지니고 있는 분야다.

이번 제1회 K-MED EXPO 2023 케이메디허브 공동관에는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입주기업을 포함한 대구·경북지역의 우수기술 보유 기업이 참가한다.

공동관 참여기업은 △ (주)나노레이(치과용 엑스레이), △ (주)멘티스(정형외과 수술용 의료기기), △ (주)유바이오메드(저통증 피부미용 주사기), △ (주)인코아(내시경처치구류, 검체채취키트)이다.

또한, 재단 입주기업인 △ (주)올쏘테크(정현외과용 신체보정용 의료기기)는 공동관에는 참여하지 못했으나 별도로 개별부스를 운영한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현재 베트남은 범정부 차원에서 전국 의료시스템 현대화를 목표로 국가 마스터플랜을 수립하여 수입쿼터 제한 철폐, 저관세 부여 등을 추진하고 있어 의료기기의 시장 진출이 좋은 환경이다. 베트남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국내기업이 진출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는 의지를 밝혔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