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속보]한은 금통위, 기준금리 3.5% '4연속 동결' 결정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13일 연 3.50%인 기준금리를 다시 한 번 동결했다.

금통위는 이날 오전 통화정책방향회의에서 현재 연 3.50%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했다. 지난 2월과 4월, 5월에 이은 '4연속 동결' 결정이다.

최근 국내 물가상승률이 비교적 안정세를 보이는 반면, 경기·금융 불안이 이어지고 있는 점을 고려한 결정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전년 동월 대비)은 2.7%로, 21개월 만에 2%대로 내려왔다. 지난해 7월 6.3%를 기록하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그해 12월 5.0%로 낮아진 뒤 올해 1월 4.8%, 3월 3.7%대로 점점 떨어졌다. 한은이 그간 기준금리 인상의 가장 큰 이유로 들었던 물가 상승률이 목표치(2%)에 근접한 수준으로 내려온 것은 연속 동결 결정의 직접적 원인으로 꼽힌다.

또 수출과 내수 회복 지연으로 하반기 경기 반등이 불투명한데다가, 최근 새마을금고 위기설로 되살아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대출 부실 우려가 다른 금융기관으로 옮겨가 금융시장 불안을 키울 수 있다는 분석도 적지 않은 만큼 한은으로선 금리 동결을 통한 '상황 안정'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보인다.

가계부채에 따른 서민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는 점도 한은의 고려 사항이다. 전날 한은에 따르면, 정부의 규제완화와 부동산 경기 회복세로 주택구입 및 전세자금 수요가 늘어나면서 지난달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이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이에 힘입어 은행 가계대출 역시 잔액 기준 사상 최대를 기록하면서 한은으로서는 관리를 다시금 고민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