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에너지 르네상스 중심 도시 포항, 연료전지 수출 전진기지 도약2030년까지 70개사 유치, 생산유발 1000억, 고용 3,600명 발생
포항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 조감도 모습. 포항시 제공

포항시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 예타 통과로 친환경 에너지 르네상스를 견인하는 수소연료전지산업의 중심 도시로 도약에 탄력을 받게 됐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달 포항이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과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 구축사업 예타 조사 통과라는 겹경사를 맞으면서 “제철보국에 이어 전지보국(電池報國)을 실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과거 ‘철강산업으로 국가와 국민에 보답하자’ 이념으로 포항제철을 세워 포항과 우리나라의 경제성장을 이끌었듯 앞으로는 이차전지와 수소연료전지 산업을 두 축으로 포항이 우리나라 전지산업의 중심지로서 미래 신산업 성장을 견인하겠다는 포항시의 비전을 담고 있다.

포항시는 포스텍, 포스코 미래기술연구원, 포항산업과학연구원 등 뛰어난 과학연구 인프라와 국제공인시험기관 수소연료전지 인증센터, 그리고 경북도, 포항테크노파크와 협업한 지속적인 수소 산업 육성 의지 등 차별화된 강점을 바탕으로 5년간의 준비 끝에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의 예비타당성을 지난달 20일 통과시켰다.

특히 앞서 예타 통과 4개월 전인 지난 3월 산업통상자원부는 우리나라 연료전지 수출을 오는 2030년까지 연료전지 수출물량 누적 1GW, 수출액 누적 30억 달러를 달성하는 ‘에너지 르네상스’ 비전을 발표한 바 있는데, 당시에도 포항의 지속적인 노력을 인정하며 포항 수소클러스터 비전 실현을 위한 연료전지 산업생태계 고도화의 거점으로 이미 점찍은 바 있다.

이에 포항시는 대한민국 ‘에너지 르네상스’의 중심지로서 정부의 연료전지 수출산업화 목표 조기 달성을 위해 클러스터 내 수소연료전지 완제품과 부품 소재 기업 30개사 유치, 나아가 2030년까지 포항시 전체 70개사를 유치하는 목표를 세웠다. 시는 클러스터 조성으로 생산 유발효과 1,077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439억 원, 고용인력 3,658명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향후 한수원(주) 연료전지 발전소와 ㈜FCI 연료전지 생산공장이 건설되면 산업집적 중심지인 블루밸리 국가산단과 기술연구의 중심지인 지곡 R&D단지를 묶어 ‘연료전지 중심 수소특화단지’ 지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화단지로 지정되면 정부로부터 신산업 창출, 업종 전환 등을 위한 인센티브를 받을 전망이다.

시는 연료를 주입하면 지속해 전기를 만들어 ‘3차 전지’로 불리는 수소연료전지에 청정수소를 공급할 수 있는 기반 조성을 위해 포항TP 등 연구기관과 협력해 청정수소 생산 기반 실증 연구도 지원할 예정이다.

여기에 국토부의 ‘수소 도시 조성사업’으로 포스코와 블루밸리 국가산단을 잇는 수소 전용 배관망까지 건설되면 포항에는 수소의 생산, 저장·운송, 활용 산업을 모두 갖춘 진정한 ‘청정수소 전주기 생태계’가 구축될 전망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이 연료전지 수출 전진기지로 도약해 전지보국과 대한민국 친환경 에너지 르네상스를 이뤄가겠다”며, “다만 탄소 중립 달성과 미래 신산업 육성을 위한 대형 국책 사업인 수소클러스터를 성공적으로 조성하려면 국·도비 등 지원이 절실하다”면서 산업부와 경북도를 비롯한 유관기관의 협조를 거듭 강조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