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국내 시중은행 수수료 인상 줄줄이수익성 악화 이유.. 시민들 '냉랭'

국내 시중은행들이 수수료를 잇달아 올리고 있다. 은행들이 수수료 인상 배경으로 수익성 악화를 이야기 하고 있지만 시민들의 반응은 부정적이다.

23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다음달 1일부터 송금, 예금, 자동화기기, 외환 등 주요 수수료를 일제히 인상한다.

우선 타행 송금 수수료는 500만원 초과는 일반 고객을 기준으로 현행 2천500원에서 4천원으로, 100만∼500만원을 송금할 때는 2천500원에서 3천500원으로 각각 인상한다. 10만∼100만원은 1천500원에서 2천원으로 500원 올린다.

통장·증서 재발급 수수료와 제증명서 발급수수료 등 예금 관련 수수료도 각각 1천원 인상한다.

또 주식납입금보관증명서 발급수수료는 1만원에서 1만5천원으로, 명의 변경수수료는 5천원에서 1만원으로 각각 5천원 올린다.

자동화기기 수수료 인상은 다음달 20일부터이다. 출금의 경우 100원씩 인상하며 계좌 송금도 수수료 체계를 세분화하면서 200원가량을 올린다.

외환수수료도 내달 20일부터 인상한다.

KB국민은행 측은 은행 서비스의 수수료를 현실화 하기 위해 인상을 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처럼 시중 은행들의 수수료 인상이 속속 발생하고 있다. KEB하나은행은 지난 13일부터 하나은행 자동화기기를 이용해 다른 은행으로 이체하는 경우에는 영업시간을 기준으로 기존 800원에서 1천원으로, 영업시간 외에는 900원에서 1천원으로 각각 인상했다.

신한은행도 지난달 외화 송금 수수료 체계를 변경하면서 일부 구간을 인상했다.

이 같은 은행들의 수수료 인상에 대해 고객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예·적금 이자는 갈수록 낮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은행이 자기들 배만 불리려한다며 비난하고 있는 것. 한 시민은 “ATM기를 이용해 다른 은행에 송금을 할 때마다 붙는 수수료를 보면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때가 있다”며 “안그래도 영업시간 외 출금에 대한 수수료를 볼때면 ‘내돈을 내가 찾는데 돈을 내야 하냐’는 생각에 화가 나는데 이 수수료를 올린다고 하니 내리지는 못할 망정 너무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영석 기자  newsmallkr@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