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올 여름 7월 마지막주와 8월 첫째주가 '휴가 최다'국민 47% 여름 휴가 계획, 휴가 예정자 중 66% 7월말~8월초
1인당 휴가지출 금액 평균 25만4천원

 올해 우리 국민 100명 가운데 47명이 여름휴가를 계획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87.1%는 국내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인당 약 25만4천원을 휴가비로 지출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4일 이 같은 내용의 ‘올해 국민들의 여름철 휴가여행 계획’을 발표했다. 문체부는 지난달 국민 1천379명으 대상으로 여름철 휴가 계획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여름휴가를 계획하고 있으며(27.3%), 다녀올 가능성이 높은 응답자(17.5%)와 이미 하계휴가를 다녀온(2.4%) 응답자는 47.2%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의 동일한 조사 결과와 비교하였을 때 5.5%포인트(p) 증가한 비율이다.

올해 하계휴가는 7월 마지막 주(7월 25~31일)와 8월 첫째 주(8월 1~7일)에 휴가 계획인구 중 66.4%가량이 집중됐다. 하계휴가를 계획하고 있는 응답자들 중 42.9%가 7월 29일(금)부터 8월 1일(월)을 기점으로 약 4일간 휴가지로 출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뉴스몰 DB

여행 평균 기간은 2.9일로, 2박 3일(42.5%)이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1박 2일(27.7%)과 3박 4일(16.8%)의 순서로 나타났다.

휴가여행 목적지는 강원도와 경상남도, 충청남도, 전라남도, 경상북도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2015년과 비교하였을 때 올해 여름휴가 방문지로 강원도(1위 24.6%)와 경상남도(2위 13.5%)는 전년도와 동일한 순위로 조사됐다.

반면 여름휴가를 충청남도로 계획하고 있는 응답자 비율은 10.7%(3위)로 2015년 결과와 비교하였을 때 4.2%p가 증가하였고, 전라남도(0.8%p)와 경기도(0.2%p) 방문 의향 비율이 상승했다.

국내 여행 시 1인당 평균 지출 금액은 25만 4천 원으로, 2015년 조사 결과인 25만 3천 원과 비교하였을 때 지출 예상 규모는 동일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문체부는 또 올해 여름휴가 여행 총지출액을 추정한 결과, 2016년에는 총 4조 4천18억 원의 관광비용이 지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로 인한 경제적 파급효과는 생산 유발효과 7조 2천745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3조 6천671억 원, 고용 유발 효과 5만6천717명의 규모로 추정했다.

박상희 기자  newsmallkr@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