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저성장 국면 장기화되나, 2분기 경제성장률 0.7%....3분기 연속 0%대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 3.2%로 집계

국내 경제 성장 속도가 더딘 모습이다. 3분기 연속 경제성장이 0%대에 머무르고 있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에 따르면 올 2분기(4∼6월) GDP는 375조401억원(계절조정계열 기준)으로 전분기보다 0.7% 증가에 그쳤다. 지난 1분기 GDP 성장률 0.5%보다 0.2%포인트(p) 상승했지만 작년 4분기부터 3분기 연속으로 0%대 성장을 유지 중이다. 1.2%를 기록했던 작년 3분기를 제외하면 2014년 2분기(0.6%)부터 0%대 성장률이 이어졌다. 그만큼 국내 경제가 저성장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

올 2분기 경제성장률이 0.7%에 그치면서 3분기 연속으로 0%대에 머무르고 있다.

올 2분기의 작년 동기 대비 성장률은 1분기보다 소폭 상승한 3.2%로 집계됐다. 한은은 건설투자가 증가세를 유지한 가운데 민간소비와 설비투자, 수출 등이 증가로 전환한 덕분으로 보고 있다.

민간소비는 내구재와 의류 등 준내구재 소비가 늘어 0.9% 증가했으며 건설투자는 주거용 건물건설을 중심으로 2.9% 증가했다. 1분기에 -7.4%를 기록했던 설비투자는 운송장비가 늘어나면서 2분기에 2.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식재산생산물투자는 소프트웨어 투자를 중심으로 1.1% 증가했다. 수출은 반도체, 석유 및 화학제품 등이 늘어 0.9% 증가했으며, 수입은 원유, 자동차 등을 중심으로 1.9% 증가했다.

경제활동별 국내총생산을 살펴보면 농림어업이 감소했지만 제조업이 증가로 전환했다. 또 서비스업이 전분기 수준의 성장세를 유지하며 증가를 이끌었다.

경제활동별 성장기여도를 보면 내수는 1.1%p, 민간소비는 0.4%p였다.

한국은행 제공

하지만 수출에서 수입을 뺀 순수출의 성장기여도는 -0.3%p로 집계돼 다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2분기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0.4%를 기록해 2011년 1분기(-0.3%)이후 5년여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한은 관계자는 “3.0%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던 1분기 GDI의 기저효과가 반영됐다”며 “또 국제유가 반등으로 일부 수입품 가격이 오른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