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직장 내 언어폭력 '너무 많아서 무감각해진다'10명 중 4명 언어 폭력에 무감각하다고 느껴

절반 이상의 직장인이 회사에서 언어폭력을 겪고 있지만 사내 언어폭력에 무감각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은 직장인 1천1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62.2%가 직장 내에서 언어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당한 언어폭력(복수응답)은 ‘호통이나 반말’(53.4%)이 가장 많았고, ‘인격모독적 발언’이 50.5%로 바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능력 비하’(48%), ‘욕설, 비속어’(42.1%), ‘험담’(40%), ‘약점 가지고 놀리기’(24.7%) 등의 순이었다.

언어폭력은 주로 ‘사무실 등 업무 중’(78.3%, 복수응답)에 일어나고 있었으며, 가해자는 단연 ‘상사’(72.9%, 복수응답)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피해자들은 자신이 언어폭력을 당한 가장 큰 이유로 ‘상대방의 언어 습관이라서’(30%)를 1순위로 선택했다. 이외에도 ‘상대가 화 등을 풀기 위해서’(29.8%), ‘개인적인 감정 문제가 있어서’(11.9%), ‘업무 등을 제대로 못해서’(10.5%)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한편 이 같은 직장 내 언어폭력이 계속되면서 직장인들은 스스로 언어폭력에 무감각해지고 있었다.

‘직장 내 언어폭력에 무감각해지고 있음을 느끼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44.3%가 ‘그렇다’라고 답했다. 직급에 따라서는 ‘부장급 이상’이 50.6%로 가장 많이 느끼는 반면, ‘사원급’(40.1%)의 응답률이 가장 낮았다.

언어폭력에 무감각해지고 있음을 느끼는 상황으로는 ‘욕설을 들어도 아무렇지도 않을 때’(43.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나도 모르게 거친 말을 내뱉을 때’(42.1%), ‘언어폭력이 폭력이라고 인식되지 않을 때’(38%), ‘점점 나의 언어폭력이 심화될 때’(18.2%), ‘폭언을 당하는 사람이 불쌍하지 않을 때’(17.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사람인 관계자는 “직장 내 언어폭력으로 인해 절반 이상이 심각한 수준의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며 “언어폭력이 직원의 사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수 있는 만큼 이를 해소하기 위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