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경주서 규모 5.8 역대 최강 지진…시민들 긴급대피

12일 규모 5.0 이상인 지진이 1시간 간격으로 경북 경주에서 잇따라 발생하면서 대구경북은 물론 수도권에서도 시민들이 지진 공포에 휩쌓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44분과 오후 8시 32분에 경북 경주에서 각각 규모 5.1, 5.8의 강력한 지진이 잇따라 발생했다.

12일 오후 7시 44분과 오후 8시 32분에 경북 경주에서 각각 규모 5.1, 5.8의 강력한 지진이 잇따라 발생했다.

첫 지진때부터 경주는 물론 경북과 대구 등 인근 지역의 시민들도 지진을 감지했다. 대구 중구의 김모(31·여) 씨는 “아이들과 놀고 있는데 아파트가 흔들리는 느낌이 들었다. 지진이라고 생각한 순간 12층에 있다는 사실에 재빨리 아이들을 데리고 아파트 밖으로 대피했다”고 말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44분 32초에 발생한 지진은 경북 경주시 남서쪽 9㎞ 지역에서 한반도에서 역대 4번째로 강력한 5.1 규모의 지진이었다. 아파트 등에서 대피한 시민들이 한숨 돌리고 집으로 돌아왔을 때쯤 다시 한번 강력한 지진이 발생했다.

한 시민이 자신의 SNS에 올린 지진 피해 현장 사진.

50여분 뒤이 오후 8시 32분 54초에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8km지점에서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는 한반도에서 발생한 지진 가운데 역대 가장 강력한 규모다.

두 차례 지진으로 경남, 경북, 충남, 충북, 대전, 제주, 부산, 강원, 서울, 세종 등 전국 곳곳에서 강한 진동이 감지됐다.

경주와 울산 지역 등에서는 주택이 일부 파손됐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전국의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에는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부산에서도 고층 건물이 흔들렸다며 119에 상황을 묻는 신고 전화가 빗발쳤다.

국민안전처는 지금까지 두 차례 강력한 지진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은 육지에서 발생해 해일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