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2017년 신입·경력직 채용 올해보다 줄어든다기업들 "내년 경기는 올해보다 더 악화될 것"

경기 악화가 계속되는 가운데 내년 취업시장이 더욱 악화될 것으로 보인다.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기업 378개사를 대상으로 ‘2017년 정규직 채용 계획’을 설문한 결과 내년에 정규직 신입이나 경력을 뽑는 기업은 올해보다 줄어들 것으로 조사됐다고 13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내년에 정규직 신입사원을 채용할 계획이 있다고 밝힌 기업은 65.3%로, 올해 신입을 채용했다는 응답(70.1%)보다 4.8%포인트(p) 감소했다.

신입사원 채용 계획이 있는 기업들의 채용 방식은 ‘수시’(61.9%), ‘공채, 수시 모두’(25.1%), ‘공채’(13%)의 순이었다. 신입 채용에서도 수시 채용이 공채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 취업시장에서 정규직 일자리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경제 DB

신입사원 채용 시기는 ‘상반기’가 59.5%로 가장 많았다. ‘상반기, 하반기 모두’ 채용한다는 답변은 36.4%였으며, ‘하반기’만 채용한다는 기업은 4%였다.

기업들의 신입사원 채용 예정 분야(복수응답)는 ‘제조/생산’(30.4%)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영업/영업관리’(23.1%), ‘서비스’(16.6%), ‘연구개발’(15%) 등이 있었다. 또 2017년 신입사원들의 초봉(4년제 대졸 기준)은 평균 2천373만원이었다.

경력직 채용도 올해보다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의 조사에서 내년에 정규직 경력사원을 채용할 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56.1%로 올해 경력직을 채용한 기업(59.8%) 보다 3.7%p 줄었다.

경력사원 채용 방식은 주로 ‘수시’(76.4%, 복수응답)였으며, 이외에 ‘공채’(22.2%), ‘취업포털 인재검색’(20.8%), ‘사내추천’(17.5%), ‘자사 인재풀 서칭’(3.8%) 등을 활용할 계획이었다.

선호하는 경력 연차는 평균 3.4년으로 집계됐으며 채용 예정 분야는 ‘영업/영업관리’(25.9%,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한편, 전체 기업들 중 과반수(54.8%)는 내년 우리나라 경기 전망에 대해 ‘악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내년도 채용시장 경기 전망에 대해서도 ‘악화될 것’(55.3%)이라는 의견이 강했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