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기업 '학벌주의' 점점 줄어든다, 학벌 만족도 '차이없어'10개 기업 중 6개 '학벌이 채용에 부정적이다'고 여겨

기업 사이에서 ‘학벌주의’가 점차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 시 학벌을 반영하는 것을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점점 늘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1일 발표한 ‘학벌이 채용에 영향을 미치는 것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60.9%가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사람인은 기업 304개사를 대상으로 이번 조사를 실시했다. 사람인 관계자는 “3년 전 동일 조사에서 61.2%가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밝힌 것과 상반되는 결과다”며 “기업 사이에서 학벌주의가 약화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학벌이 채용에 영향을 미치는 것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업무 능력과 크게 연관이 없어서’(71.9%·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선입견으로 공정한 평가가 어려워서’(34.6%), ‘다양한 인재를 선발할 기회를 놓쳐서’(25.9%), ‘연봉 등 지원자의 눈높이가 높아서’(17.8%) 등의 순이었다.

또 신입 채용 시 출신학교를 기재하도록 하는 기업(249개사) 중 36.5%는 학벌이 평가에 ‘영향을 미친다’라고 답했다. 영향을 미치는 방식으로는 대부분인 74.7%가 ‘지원자를 더 꼼꼼히 평가한다’라고 답했고, 이외에 ‘가산점 부여’(15.4%), ‘채용 내정’(1.1%) 등이 있었다.

이들이 선호하는 학벌 1위는 ‘서울 4년제 대학교’(38.5%·복수응답)였다. 이밖에 ‘지방거점국립대’(25.3%), ‘수도권 소재 대학교’(24.2%), ‘SKY 등 명문대’(15.4%), ‘해외 대학교’(5.5%) 등으로 나타났다.

사람인 관계자는 “이번 조사에서 기업들은 학벌이 좋은 신입사원에 대해 만족도가 뚜렷하게 높다고 답하지 않았다”며 학벌주의가 별 소득이 없다고 분석했다.

실제 학벌이 좋은 신입사원에 대한 만족도의 차이를 묻는 질문에 절반 이상인 59.5%가 ‘차이 없다’라고 답했다. 이어 ‘만족도가 높다’는 29.6%, ‘오히려 만족도가 낮다’는 10.9%였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