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기업들 지원뽑을 때 '면접전형' 가장 중시, '직무수행 능력' 본다

올해 상반기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들은 ‘면접전형’에 가장 큰 비중을 두고 평가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은 최근 상반기 신입 채용 예정 기업 234개사를 대상으로 ‘신입 채용 시 전형별 평가 비중’을 조사한 결과, ‘면접전형(실무면접+임원면접)’이 평균 50.8%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고 20일 밝혔다. 면접전형에 이어 ‘서류전형’이 35.5%, ‘인적성전형’ 11.7%로 나타났다. 필기전형의 경우 단 중요도 비중은 단 2%에 불과했다.

중요하게 평가하는 전형 1위도 가장 많은 46.6%가 ‘실무면접전형’을 선택했고, 계속해서 ‘서류전형’(20.9%), ‘인적성전형’(16.2%), ‘임원면접전형’(15.4%), ‘필기전형’(0.9%) 순으로 응답했다.

기업 형태에 따라 실시하는 전형 단계는 차이를 보였다. 대기업이 가장 많은 평균 3.6단계였고, 중견기업은 3단계, 중소기업은 2.3단계였다.

디지털경제 DB

사람인은 각 전형별로 평가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항목에 대해서도 살펴봤다. 이에 따르면 서류전형의 경우 이력서에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은 ‘인턴 등 실무경험’(35%)이었으며 자기소개서도 ‘직무 관련된 경험’(37.2%)을 가장 중요했다.

면접전형의 경우 가장 중요한 평가 항목으로는 ‘직무수행 능력’(45.7%)이 1위에 올랐다. 계속해서 ‘성실함’(17.1%), ‘열정, 도전정신’(7.7%), ‘책임감’(7.3%), ‘조직 융화력’(4.7%), ‘전공지식 수준’(3.8%), ‘실행력, 추진의지’(3%), ‘강한 입사의지’(2.6%), ‘커뮤니케이션 능력’(2.6%) 등이 있었다.

면접 형태는 대기업의 경우 ‘다대일 면접’(45.5%), 중견기업은 ‘다대다 면접’(42.3%), 중소기업은 ‘일대일 면접’(60.9%)을 주로 실시하는 경향을 보였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