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하늘길 열린 환동해 중심도시 포항지역항공사 에어포항 1호기 도입 행사 열려

경북 포항 지역항공사 ‘에어포항’이 첫 항공기 도입을 기념하는 행사가 14일 열렸다.

에어포항이 도입한 항공기는 캐나다 봄바디어사의 CRJ-200 제트항공기로 50인승 소형항공기이다. CRJ-200은 소형항공기이지만 현재 전 세계 약 60여개 항공사에서 1천여 대가 운항중인 항공기이다.

에어포항 1호기의 외형은 흰색 동체에 에어포항을 상징하는 블루, 레드, 회색이 어우러져 있다. 블루는 동해바다를, 레드는 포항시의 시화인 장미를, 회색은 지성과 고급스러움을 상징한다. 항공기 꼬리부분에는 포항시를 상징하는 ‘P'자가 새겨져있다.

에어포항은 지난 5월 국토부에 소형항공운송사업등록을 마쳤고, 9월 운항증명을 취득할 예정이다. 취득 후 에어포항 1호기는 포항-김포, 포항-제주 노선을 운항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에어포항은 포항공항 활성화뿐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도서지역 공항 연계운항을 통해 포항시가 환동해권 중심도시 도약을 위한 기반을 마련 할 것”이라 말했다.

에어포항 첫 항공기(CRJ-200) 도입

김대광 기자  gwangd@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