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경북도 '특성화고를 잡아라', 취업캠프 개최

경북도가 지역 내 특성화고 학생들을 위한 취업캠프를 열었다.

도는 17~20일 총 3회에 걸쳐 경주 The K 호텔에서 ‘특성화 GO, 희망JOB GO’ 취업캠프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재)경상북도경제진흥원 주관하며 경상북도 교육청 후원으로 열린 이번 취업캠프는, ‘(특)별한 (성)공취업, (화)려한 (고)교시절’이라는 주제로 도내 8개 특성화고 940여명의 학생들과 지역기업 인사담당자들이 참여한다.

취업캠프에는 졸업 후 지역기업에 취업한 특성화고 선배들과 지역 우수기업 인사담당자들이 학생들을 대상으로 토크콘서트를 열었다. 또 첫날인 17일에는 경북 향토뿌리기업으로 선정된 ‘영주대장간’의 석노기 대표의 특강도 진행됐다.

김남일 경상북도 일자리민생본부장은 입소식에 참석한 특성화고 학생들에게 “적성에 맞는 한가지 분야에 전문가가 되길 바란다”며 “특성화고 학생들이 경북지역 청년취업의 밑바탕이 되어 지역사회의 주인공으로 나갈 것”을 당부했다.

한편, 경북도는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한 고교졸업자 일자리 인식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고등학생들의 해외취업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과정에 도비 1억5천만원을 5개 고교에 지원하고, 특성화고 학생들의 지역기업 바로알기와 진로탐색, 사회초년생 법률 교육을 위한 취업캠프 개최에 도비 1억2천만원을 투입한다.

경북도는 고교 졸업생들이 지역기업에 대한 인식개선과 국내외에 필요한 취업역량이 강화돼야 청년 실업문제를 해결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고 판단해 일자리 인식개선 사업을 지난해부터 역점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