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계좌 개설 200만 넘어선 카카오뱅크 대출 한도, 금리 수시 조정 예고

영업 개시 13일만에 200만개의 계좌를 개설하면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카카오뱅크’가 대출 한도와 금리를 수시로 조정하겠다고 8일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이날 애플리케이션에 공지를 띄워 "건전성 유지와 리스크 관리를 위해 대출 상품의 한도와 금리조정은 수시로 일어날 수밖에 없지만 주요한 변경에 대해서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업계는 카카오뱅크로 대출 신청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이에 대한 조치로 분석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대출 실행 금액을 기준으로 예대율은 100% 미만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마이너스 통장에서 현금 인출이 증가하면 예대율이 급격히 높아질 수 있다.

8일 오후 2시 기준 개설 계좌 수가 203만개, 수신액 9천960억원, 여신액 7천700억원(대출 실행 기준)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신용대출 업무 처리 지연과 전화 상담 등 서비스 지연 현상을 해결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카카오뱅크는 고객센터 인원 200명에 본사 인력 50명을 추가로 투입했으며 7일 상담인력 90명을 증원했다. 최대 500명 규모의 제2 고객센터 설립을 추진 중이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