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생활/레저축제
대구-방콕 정기노선 타고 1일 태국 관광객 첫 대구 입국환영행사부터 팸투어까지...태국에 대구 이미지 심어주려 노력

대구와 방콕을 잇는 정기노선 신규 취항으로 11월 1일 태국 관광객들이 대구에 첫 입국한다. 시는 태국인에게 대구 지역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해 대구공항 입국 시 환영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지난 29일 신규 취항한 티웨이 항공의 대구-방콕 정기노선은 189석 규모로 하루 한 차례 운항한다. 오후 9시 10분 대구발 TW105은 다음 날 오전 1시 10분 방콕에 도착하며, 오전 2시 25분 방콕에서 출발하는 TW106편은 오전 9시 20분 대구에 도착한다. 이번 태국 관광객을 태운 첫 항공기는 1일 오전 9시 20에 대구공항으로 입국한다.

대구시는 세계적 관광지이자 대구의 관광 신흥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태국 관광객의 재방문을 유도하는 차원에서 11월 1일 태국 방콕-대구 노선으로 대구공항에 첫 입국하는 태국 관광객을 대상으로 환영현수막, 꽃다발 및 기념품 증정, 기념촬영 등의 환영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또 직항취항과 연계해 방콕 현지 여행업체 관계자 등 25명과 현지 미디어 등 8명을 대상으로 1~4일 대구 관광지 소개와 함께 대구 관광 상품개발 및 홍보를 위한 팸투어를 진행한다.

대구시 한만수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에 운항을 시작하는 방콕과 대구 간 정기노선은 시장 다변화 차원에서 그 의미하는 바가 크다”며 “향후 동남아 관광객 유치를 위한 온‧오프라인 홍보와 현지 마케팅활동을 강화해 방콕-대구 간 직항 노선 지속 유지와 동남아 관광객 유치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상희 기자  sanghee@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