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신한은행 '세배 드림 적금' 출시3년 납입으로 1천만원 목돈

신한은행이 첫거래 상품 가입 시 기본이자율의 최대 세배의 이자를 제공하는 ‘신한첫거래 세배 드림(Dream) 적금’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신한첫거래 세배 드림 적금’은 납입액과 기간이 고정된 상품으로 매월 26만7천원을 36개월 동안 매월 납입하면 최대금리 적용 시 세후로 1천만원 목돈 수령이 가능하다.

세배 드림 적금의 최고 이자율은 3.5%로 △예금 △적금 △주택청약종합저축 △신한카드(신용카드에 한함) 중 한 가지를 첫거래 가입시 기본이자율 1.1%의 두배(2.2%) 두 가지를 첫거래 가입시 세배(3.3%)가 적용되며 3월 말까지 적금 가입고객 모두에게 특별 우대 이자율 0.2%p를 제공한다.

신한은행은 적금 출시를 기념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3월 말까지 세배 드림 적금 가입 후 △적금 3회 이상 납입 △이벤트 기간 중 주택청약종합저축을 가입하고 30만원 이상 입금 △신한 FAN클럽 최초 가입을 달성한 고객에게는 달성 항목마다 마이신한포인트 3천원을 지급하며 신한은행 페이스북 게시물에 댓글로 새해 소원을 게시하고 가족을 소환하는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에게도 3천포인트를 선물한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