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공인중개사 "올해 주택시장 보합 예상"한국감정원 '2018년 주택시장 전망' 설문조사 발표

부동산공인중개사들은 올해 주택시장이 매매와 전·월세 모두 ‘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감정원(변성렬 원장직무대행)은 17일 전국 6천여 우수협력공인중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주택시장 전망’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주택 시장 가격 전망은 매매·전세·월세 모두 보합으로 응답(매매67.5%, 전세75.6%, 월세70.9%)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보합 응답자를 제외할 경우 매매·월세는 수도권·지방은 하락 응답률이 높았으며, 전세는 수도권은 하락(20.4%), 지방은 상승(12.7%)이 높게 나타나며 차이를 보였다.

매매시장에 대한 가격 전망은 보합 의견(전국67.5%, 수도권66.3%, 지방68.8%)이 우세한 가운데, 보합을 제외하면 소폭 하락 의견(11.2%)이 많았다. 매매시장의 하락을 예상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대출 및 주택금융 규제’(43.1%)를 1순위로 꼽았다. 상승 전망의 이유는 ‘경쟁력있는 지역에 대한 선호현상’(48.3%)이 가장 컸다.

전국 주택 매매가격 전망

전세시장의 경우 보합 응답자를 제외하면 소폭 하락(7.7%) 의견이 많으며, 수도권은 상승보다 하락 응답, 지방은 하락보다 상승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하락 전망 응답자는 주요이유를 전세공급물량 증가(67.6%)로 꼽았으며 상승 전망 응답자는 매매가격 하락 우려 및 관망세로 인한 전세수요 증가를 이유로 답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전국의 한국감정원 협력공인중개사 약 6천여명을 대상으로 부동산시장동향 모니터링 시스템(RMS)을 활용한 온라인 조사로 지난해 12월 29일부터 13일간 진행됐으며 2천232명이 응답했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