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디지털경제TV] 대구 폭설, 3월 하순 가장 많은 눈

절기상 춘분(春分)인 어제(21일) 대구에 내린 눈은 3월 하순에 내린 눈으로 기상 관측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대구지역 적설량은 3.3㎝다. 이는 1907년 기상 관측 이래 3월 하순에 내린 눈 가운데 가장 많은 양이다. 1958년 3월30일과 2001년 3월30일이 각각 1.5㎝로 뒤를 이었다.

3월 전체 적설량은 1957년 3월8일 12.1㎝, 2010년 3월10일 9.2㎝, 지난 8일 7.5㎝, 2005년 3월5일 4.5㎝ 등에 이어 여덟 번째다.

대구시는 이날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고 긴급 제설에 나섰다. 자동차 전용도로와 주요 도로 20개 노선, 시내 도로 33개 노선 등에서 제설작업을 펼쳤다.

지난 8일 폭설로 운행이 중단됐던 도시철도 3호선에는 궤도빔 제설차량 4대를 투입해 정상 운행이 가능하도록 조치하고, 시내버스 6개 노선을 우회 운행시켰다.

팔공산순환도로와 헐티재 등 산간지역 일부 도로는 한때 통제되기도 했다.

또 152개 학교가 휴업을 하거나 등교시간이 조정됐다. 이 가운데 가창초교는 휴업을 했고 초등학교 77개교와 중학교 56개교, 고등학교 19개교는 등교시간이 조정됐다.

한지현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