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백선기 칠곡군수 '3선 도전', 경북도당 단수추천 결정권영세 안동시장, 이현준 예천군수, 임광원 울진군수 '컷오프'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1일 제11차 회의를 열고 칠곡군수 후보로 현직인 백선기 군수를 단수 추천했다. 이에 따라 백 군수는 곽용환 고령군수와 함께 3선에 도전하는 단체장이 됐다.

이날 한국당 경북도당 공관위는 권영세 안동시장과 이현준 예천군수, 임광원 울진군수가 교체지수를 넘지 못했다며 컷오프했다. 안동시장 후보로는 △권기창 안동대 부교수 △장대진 경북도의회 의장을 경선후보자로, 예천군수 후보는 △김상동 전 예천군 부군수 △김학동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상임부위원장을 경선후보자로 내정했다. 울진군수 후보는 △손병복 전 한울원자력 본부장 △장용훈 경북도의원 △황이주 경북도의원이 경선을 벌인다.

구미시장과 영주시장, 봉화군수 자리도 경선이 치러진다. 구미시장 후보는 △김봉재 전 구미시 새마을회 회장 △김석호 구미수출산업진흥협회 회장 △이양호 전 농촌진흥원장 △허복 전 구미시의회 의장이 선정됐다.

영주시장은 △박남서 전 영주시의회 의장 △박성만 전 경북도의회 부의장 △장욱현 영주시장 △최영섭 여의도연구원 정책자문위 수석부위원장을 경선후보자로, 봉화군수는 △김희문 전 봉화군수 △박노욱 봉화군수가 경선을 벌인다. 성주군수 후보는 △김지수 전 경북도의원 △이병환 전 경북도의회 사무처장 △정영길 경북도의원을 각각 경선후보자로 확정했다.

한편 이날 유일하게 단수추천 후보자로 결정난 백선기 칠곡군수는 예비후보자격으로 첫 공약인 ‘칠곡시 승격’을 발표했다. 그는 “기업유치, 출산장려 정책 등의 인구증가 정책과 더불어 현행 15만 명인 시 승격 인구기준을 10만 명으로 완화하는 ‘지방자치법 개정’을 통해 시 승격을 이뤄내겠다”며 “충남 홍성군, 경기도 양평군, 충북 음성군, 전북 완주군 등 칠곡군과 비슷한 여건의 이들 자치단체장과 만나 연대해 ‘초당적 협의체’를 구성, 지방자치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mjing@hanmail.net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