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10월 국내 광고지수 104, 전월 대비 보합

(경제=디지털경제)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가 국내 광고시장의 경기변동을 파악하기 위해 매월 조사, 발표하고 있는 ‘KAI 지수’에 따르면 2018년 10월 종합 KAI는 104.0로 전월 대비 보합세로 전망한 광고주가 많았다.

광고경기전망지수(KAI)는 광고비 계층별주요 1천대 사업체를 대상으로 매월 정기적으로 다음달 주요 광고매체별 광고비 증감여부를 조사하여 지수화한 것이다. 해당 업종의 광고주 중 광고비 지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응답한 숫자가 많으면 100이 넘고, 그 반대면 100 미만이 된다.

매체별 KAI지수를 살펴보면 지상파TV 98.2, 케이블TV 101.8, 종합편성TV 102.6, 라디오 96.9, 신문 97.1, 온라인-모바일 113.5로 조사됐다.

업종별 KAI 지수의 특이사항으로 가을 행락철을 겨냥한 아웃도어 의류 광고주를 중심으로 한 ‘의류 및 신발’ 업종과 건설 및 마감재 광고주 위주의 ‘주택, 수도, 전기, 연료’ 업종을 중심으로 지수 증가가 뚜렷했다.

지상파TV 광고비 집행을 늘릴 것으로 응답한 업종은 ▶의류 및 신발(118.8)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111.9) 업종이며 온라인-모바일 매체는 ▶의류 및 신발(156.3) ▶정보처리장비(133.3) 업종이 광고비를 늘릴 것으로 응답했다.

사업체 규모별 전망지수를 살펴보면, 온라인-모바일 매체를 중심으로대형광고주(110.3) 의 광고비 증가세가 예상된다.

코바코 대구지사에 따르면, 10월 대구경북지역 광고시장은 다소 증가하는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다. 건설, 건재 및 부동산 업종에서 아파트 분양 등과 관련해 신문, 방송, 온라인-모바일 등 전매체에서 전년대비 광고비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추석 성수기를 앞둔 백화점, 마트, 시장 등 유통업체 들의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과 함께 경북지역 지자체들의 대표적인 축제, 특산물 광고가 활발하게 진행 될 것으로 전망된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