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도농상생 직거래장터 매주 금요일 열린다

(유통=디지털경제) 대구시는 2018 도농상생 직거래 장터를 9월 21일부터 11월 9일까지 매주 금요일 대구MBC광장에서 운영한다.

이번 장터는 대구경북지역에서 생산한 우수한 농·특산물과 마을기업 등 사회적기업 제품을 생산자가 직접 판매하는 자리로 유통단계를 줄여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한다.

지역 100여 농가의 농·특산물과 축산물을 38개 부스에서 판매하며, 13개의 대구 마을기업 등 사회적경제 기업이 참여해 5개의 판매부스를 별도 운영한다.

사회적경제장터에 참여하는 대구 마을 기업은 직접 생산한 먹거리 뿐 아니라 머플러·에코가방·원목도마 등 다양한 상품을 판매한다. 또 수성구 마을기업인 야시골협동조합에서 진행하는 편백 방향 주머니 만들기 체험에는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다.

지난 상반기(5회)에 참여한 10개 마을기업은 1천300여 만 원의 매출을 달성해 그동안 판로에 고심하던 지역 사회적경제 기업이 자립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구시 김영애 시민행복교육국장은 “우리 지역에서 지역민들이 생산한 최고 품질의 농특산물 및 사회적기업 제품들을 보다 가깝게 만날 수 있는 장터에 시민 여러분께서 많이 참여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대성 기자  rlaeorhkd200@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