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집값 담합 집중 관리한다, 감정원 '신고센터' 설치 운영

(부동산=디지털경제) 한국감정원은 국토부와 협의해 최근 집주인 및 중개업자 등의 집값·거래질서 교란행위 등 발생에 대응해 ‘집값담합 신고센터’를 설치해 운영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집값담합 신고센터’에는 ▶온라인 커뮤니티(카페 등)를 통한 집주인의 호가담합 및 이를 조장하는 행위 ▶담합에 편승한 중개업자의 가격 왜곡이나 공동의 시세 조종 행위와 중개대상물의 가격을 담합하는 행위 ▶담합 과정에서 부동산 매물사이트를 악용하는 행위 등의 위법 사항에 대해 접수 받는다.

위와 같은 위법 사실을 알고 있는 국민이면 누구나 신고가 가능하며, 신고·접수는 한국감정원 홈페이지(www.kab.co.kr),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rt.molit.go.kr)을 통해서 가능하다. 또 유선(1833-4324)으로도 신고할 수 있다.

사진=디지털경제 DB

단 무분별한 신고로 센터 운영의 실효성이 약화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신고시에는 개인별 통합인증 접속을 의무화하고, 신고하는 담합 등 행위에 대해 관련 증빙자료를 함께 제출하도록 할 예정이다.

신고·접수된 담합 등 행위는 국토교통부에 통보하며, 필요시 관계 법령에 따라 공정거래위원회나 검·경 등 수사기관 등에 대한 조사·수사 의뢰 등 필요한 조치가 취해지게 된다.

한국감정원 김학규 원장은 “집값 담합 관련 국민들이 믿고 신고할 수 있는 공적인 신고 경로가 필요하다”며 “부동산 시장관리 공공기관으로서 집값담합 등 불법적인 부동산 거래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