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디지털경제TV] 대구시, '정신건강의 날' 맞아 정신건강축제 개최

대구시가 10월 10일 정신건강의 날을 맞아 10일부터 13일까지 동성로 일원, 범어대성당 드마즈홀, 대구스타디움 서편광장 일원에서 ‘2018 대구정신건강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정신건강 Talk Talk, 행복의 문 똑똑’이라는 슬로건으로 정신건강 테마부스, 정신과 전문의 1대 1상담, 토크콘서트, 멍때리기 대회 등 다채로운 문화·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특히 올해 행사는 시민들이 좀 더 친근하고 가까이 참여할 수 있도록 시민들이 많이 찾는 여러 장소에서 다양한 행사 내용으로 꾸며졌다.

먼저 10일 오전 동성로 야외무대에서 ‘정신건강의 날’ 기념식을 통해 정신건강 유공자 표창 등 정신건강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고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이후 10일과 11일 양일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동성로 일원에선 29개 정신건강관련 기관들이 참여한 정신건강 테마부스와 정신건강 정보전시관이 운영된다.

우울·불안·스트레스로 지친 현대인들에게 필요한 정신건강정보를 제공하고 자살과 중독, 치매 등 주요한 정신건강문제에 대해 생각하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우울·불안 등 정신건강문제를 경험하지만 정신과 병원을 쉽게 찾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해 정신과 전문의 1:1 상담관과 따뜻한 마음건강 이동상담차를 운영한다.

범어대성당 드망즈홀에서는 10일 관객과 소통을 통해 정신건강문제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해답을 찾기 위한 '법륜스님'의 '마음행복 콘서트'와 부모와 아이가 함께 고민을 나누고 해법을 찾기 위한 패밀리 토크 콘서트 '공감'이 방송인 양세찬의 진행과 지역대학 정신과 전문의들의 정신의학상담으로 진행된다.

이외에도, 한양대 국어교육학 '정재찬 교수'의 시를 통해 자신과 타인의 목소리를 들어볼 수 있는 강연과 건국대학교 의과대학 '하지현 교수'의 스스로를 지켜나갈 용기와 힘을 얻을 수 있는 정신건강 특강이 있다.

13일 오후 2시 대구스타디움 서편광장에서는 대구·경북 최초로 '멍때리기 대회'가 개최된다.

이번 대회는 시민 참여형 퍼포먼스로, 참여 선수들의 다양한 참가이유와 멍 때리는 모습이 기대되며, 참가자들의 개성 있는 도구와 복장, 멍 때리는 표정은 지켜보는 시민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한지현 기자  deconomickr@daum.net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