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디지털워터 종합
경주시급속수처리기술 남양주시에서도 '좋아요'

(물산업=디지털경제) 남양주시 진건푸른물센터에 적용된 경주시급속수처리기술(GJ-R공법) 장치가 간단한 운영 방식과 우수한 처리수질로 남양주시와 하수처리시설 관계자들로부터 크게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7월 준공된 일 1만4천톤 처리규모의 진건푸른물센터 반류수 처리시설은 시가 지난 2016년부터 GJ-R장치 사업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 이래 국내에 적용된 첫 대규모 시설이다.

진건푸른물센터 하수처리장은 일일 23만톤 규모의 하수처리 과정에서 배출되는 역세수가 하수처리장으로 재순환돼 하수처리장 용량 부족과 처리수 악화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GJ-R을 적용한 반류수 처리시설을 도입하게 됐다.

기존의 하수처리장에서 발생되는 고농도의 반류수를 급속으로 정화해 직접 방류함으로써 하수처리장 증설비용을 50% 이상 획기적으로 절감하고, 처리수의 부유물질(SS)농도가 3ppm(기준 10ppm)이하로 나타나는 등 안정적인 처리수 생산으로 하수 반류수 처리 문제가 발생되는 타 지자체에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경주시청 제공

한편 경주시는 국내 수처리 사업 확대를 위해 올해 산내면 대현리에 일 150톤 규모의 GJ-R 시범시설을 설치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국내 실적 적용을 위한 환경부 환경신기술 검인증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GJ-R은 단순히 수익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이 아니라 이천년 역사문화도시 경주의 친환경적 이미지를 전 세계에 알리고, 나아가 인류 물 복지에 기여하는 그 목적이 있다”며 “사시사철 하천에 물이 흐르는 친환경 수변도시, 안전하고 깨끗한 물이 항상 순환되는 물 순환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